제가 착한 시민 프로젝트 첫 글을 남기게 되었네요. 영광입니다.^^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제가 남긴 탄소 발자국과 앞으로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할지에 대해 글을 써보려 합니다.

우선 제가 교통수단을 이용하면서 오늘 아침 출근 때까지 배출한 탄소가스는 무려 12.42킬로그램이었습니다. 연간 잣나무 48그루를 심어야 한다네요.ㅠ 계산은 그린스타트 홈페이지(http://www.greenstart.kr)에 있는 탄소 발자국 계산기를 이용했습니다. 가정에서 쓰는 연료 부분은 0이라고 입력했고, 교통수단 부분만 정확하게 입력해서 얻은 결과에요. 
교통수단별로 보면 승용차에 1명을 태우고 68킬로미터를 달리면서 12.3킬로그램, 버스를 20분 동안 타서 1회 0.11킬로그램, 지하철을 20분 동안 타서 0.1킬로그램입니다. 승용차가 배출하는 탄소가스의 양에 놀랐습니다. 저 정도로 많이 내뿜을 줄은 몰랐거든요. 기름값도 많이 올랐는데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해야겠습니다. ㅠㅠ 또 같은 시간 동안 이용할 때 버스가 지하철보다 10배 이상 많은 탄소 가스를 배출한다는 사실도 신기하네요.

제가 1일부터 3일까지 3일 동안 멀리 가는 것도 아니면서 서울 안에서 승용차로 68킬로미터를 주행한 것은 피치 못할 사정 때문이랍니다. 1일부터 집을 나가서 자취를 시작했거든요. 그래서 새해 첫날이었던 1일 옥수동 본가부터 왕십리 쪽의 자취방까지 차로 약 20분 거리를 옷이나 책, 먹을거리 등을 나르느라 여러 차례 왕복했습니다. 그리고 2일에는 야근이어서 차를 타고 출근을 했다가 퇴근을 했고요. 3일 낮에는 어머니를 모시고 한의원을 가느라 옥수동부터 강동구 명일동까지 다녀왔고요. 하나 하나는 10킬로미터 안팎의 주행거리였지만 다 합하니 68킬로미터가 되네요.
버스는 어제 20분 동안 옥수동에서 왕십리까지 이동할 때 탔고요, 지하철은 오늘 마장역에서 서대문역까지 출근할 때 이용했습니다. 버스가 남기는 탄소 발자국이 지하철의 10배가 넘으니만큼 앞으로 버스 이용을 줄이고 지하철을 이용하도록 하겠습니다.

준비모임에서도 짧게 말씀을 드렸지만 피치 못할 사정으로 차를 몰 수밖에 없었던 경우에는 앞으로 그 횟수만큼 출근할 때 자전거를 이용하려고 해요. 마침 이사간 곳이 청계천과 가까우니 청계천을 따라 광화문을 지나 회사까지 가면 될 것 같습니다. 일단 지금은 날도 춥고, 길도 얼어서 미끄러우니 다음 주 정도부터 자전거 출퇴근을 시작해 보려 합니다.

다음 글에서는 제가 탄소 발자국을 줄이려는 노력을 하지 않을 때 얼마큼의 탄소발자국을 남기게 되는지 계산해 보고, 또 감축 목표량도 정해보겠습니다~ 일단 간단하게 제가 시작글을 남겼는데 다른 분들이 남기신 탄소 발자국이 얼마큼 되는지도 궁금하네요. 기대할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착한시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게으른기자 2011.01.04 1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써놓고 보니 제가 첫 글이 아니었네요.^^;;;

  2. 위니 2011.01.04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으른기자님, 근데 이럴땐 자전거도 신중하게 타셔야 한답니다.
    눈길과 얼음에선 절대 자전거를 타면 안되요.
    자칫 병원비값이 차값만큼 나오는 수가 있어요 ^^

  3. 매실장아찌 2011.01.05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참여자분들 겨울인데 다들 고생들이 많으실거 같아요^^; 화이팅!!

  4. 이기자 2011.01.05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이런 치밀한 계산을! 추운데 고생이 많아요!


그린스타트 홈페이지(
http://www.greenstart.kr/)에 있는 탄소발자국 계산기 갈무리입니다.

12월 29일 저녁 7시 30분, 경향신문 6층 인터뷰실에서 착한 시민 프로젝트 4기에 참가하실 3분의 시민과 1명의 기자가 모여 준비모임을 가졌습니다. 4기의 주제는 대중교통 이용을 통해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것입니다.

어제 모임에서는 함께 지향해야 할 목표와 실천 방식, 그리고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한 대안 제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내용을 논의했습니다. 앞으로 블로그에서 각자 고민하는 내용들을 올리고, 대화하면서 착한 시민 프로젝트를 어떻게 만들어 나갈지 모색해 볼 계획입니다.

4기 프로젝트에 참가하신 분들을 소개해 드릴게요.

먼저 수원에 사시며 과천까지 출퇴근하시는 ‘홍보양’ 님, 그리고 서초동 인근에 사시는 ‘위니’ 님, 마지막으로 파주에 거주하시고 직장도 파주이신 ‘황사서’ 님, 이렇게 세 분의 착한 시민들께서 어제 경향신문을 찾아주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현재 옥수동에 살면서 정동 경향신문까지 출퇴근하는 ‘게으른기자’ 김기범입니다. 현재 국제부에서 일하고 있답니다.

한분 한분의 차량 이용 현황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해 드리자면 홍보양 님은 수원에서 과천까지 출퇴근에는 얼마 안 걸리지만 업무상 차가 없으면 지하철을 갈아타면서 시간이 너무 걸리기 때문에 차로 이동하실 때가 많다고 합니다. 운전을 하신지는 1년 정도밖에 안 됐는데 아기를 낳으신 후 엄마가 기동성이 있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하셨다고 하네요.

위니 님은 집에서 회사까지 걸어서도 15분 정도밖에 안 걸리기 때문에 걸어다닐 때도 많지만 추운 날은 차를 이용하신다고 해요. 현재 타시는 차는 물려받은 아반떼 초기 모델인데 1994년이나 1995년쯤부터 타신 차라고 합니다. 대단하죠?ㅎㅎ 주말 교회에 가실 때나 아이들을 태우고 다니실 때 차가 없으면 많이 불편할 것 같다는 얘기도 하셨습니다.

황사서 님 역시 집에서 도서관까지는 대중교통으로 다녀도 되는데 업무상 학생들 지도를 위해 학교를 방문하게 될 때 차가 없으면 무척 불편하다고 하시네요. 짐이 많은 경우는 특히 차가 없으면 힘들다고 하십니다. 서울에 비해 파주가 대중교통이 촘촘히 연결돼 있지 않아 여러 학교를 다니기가 불편한 점도 있고요. 차는 부모님이 물려주셨는데 10년 정도 타셨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저 게으른기자는 보통은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가 많은데 국제부의 특성상 주 1회 정도 새벽 3시에 끝나는 야근 때는 차로 출퇴근을 하고 있습니다. 남산터널 혼잡통행료를 안 내고 차가 안 막히는 일요일 출근 때도 차로 출근하는 경우가 많고요.

어제 이렇게 4명이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다들 동의한 것은 차를 무조건 타지 않고 대중교통만 무작정 이용하자고 하는 것은 너무 극단적이고, 비효율적인 방법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업무에 걸리는 시간이 대중교통으로 늘어난다면 현명한 차량 소비가 아니라는 얘기지요. 다만 꼭 차를 몰지 않아도 될 때에 대해 고민을 해보고, 실제로 몰지 않는 실천을 하는 것은 유의미하다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지하철, 버스 등 대체 수단이 가능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에 대해서도 생각을 해봐야 될 것이고요.

그리고, 탄소발자국계산기 등을 통해 '이전에는 얼마큼 온실가스를 배출했었는데, 이렇게 실천을 하니까 이만큼을 줄일 수 있었다'는 식으로 스스로에게 동기 부여와 목표가 될 수 있는 내용들을 같이 알아보고 공유하자는 얘기도 나왔습니다.

또 이렇게 수치화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차량 이용과 대중교통 이용에 대해 새로운 고민거리를 찾아내고, 또 탄소발자국을 줄이고 싶어하는 다른 이들에게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고민해 보자는 제안도 있었네요. 그리고 이렇게 착한 시민 프로젝트의 목표와 방향, 실천 방법에 대한 고민을 하고, 찾아보는 것부터가 프로젝트의 시작이라는 점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습니다.

4기 착한 시민 프로젝트의 시작은 새해 첫날인 내일 모레부터인데요, 우선 블로그를 통해 준비모임에서 함께 고민해 본 내용들을 더 심화하고 확장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많이 기대(?)해 주세요~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착한시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사서 2010.12.30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새해 첫날을 연휴로 고향에서 보냅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함께 이동할 땐 가족 모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엔 아기도 있고, 짐도 많고, 시간도 그렇고, 여러가지로 불편하겠지?' 뭐 이런 생각들이 들고 이럽니다^^; 앞으로 어떻게 해낼런지 기대반 걱정반입니다ㅠ 허나! 해내고야 말겠습니다.

  2. 이기자 2010.12.30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 겨울인데, 다들 의지충만! 파이팅입니다!

  3. 탱누나 2011.01.08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 가을도 아니고 추워 더 힘드시겠어요.
    함께하는 마음으로 저도 오늘 부분 운전+버스로 서울 댕겨왔습니다.
    착한 시민 홧팅입니다!!



티스토리 툴바